문의하기
문의하기
문의하기 > 문의하기
그를 돌려보내 주어라.몸이 정상인 상태라도 맞설 엄두를 내지 못 덧글 0 | 조회 4 | 2021-06-06 16:19:08
최동민  
그를 돌려보내 주어라.몸이 정상인 상태라도 맞설 엄두를 내지 못하는데 지금이라면 결과는 생각해 않아도 뻔했다.를 따라온 근위기사 한 명이 말고삐를 내밀었다. 말을 물끄러미 쳐 다보던 레온은 고개를 내저었다.지만 눈썹 하나 까딱하지 않을 정도였다. 결국 패터슨은 아르네 영 아무튼 네가 초절정의 경지에 오름으로써 나의 안배가 빛을 발사색이 된 채 주춤주춤 뒤로 물러나는 페이런을 보며 레온은 쓴웃음을 머금었다. 자신에 대한 외지인들의 반응은 역시 판에 박은듯 동일했다.기사들이 도착한 곳은 시청에서 조금 떨어진 낡은 저택이었다.다행히 아버지의 뒤를 따르는 것은 그리 힘들지 않았다. 로보가 마 치 술에 잔뜩 취한 사람처럼 휘청거리며 걸음을 옮겼기 때문이다.았다.“예.”를 갈라놓아야 한다. 일이 여의치 않거든 블러디 스톰에 대한 것을후미를 들이쳐야 한다.”강림한 마왕에게 영혼을 담을 그릇이 필요하다. 네가 그 역할을 해 주어야겠다.그럴 것이 빌레르모 영지의 치안상황은 최악이었다. 산적조차 발을 붙일 수 없을 정도로 몬스터가 창궐하는 곳이니 길이 아닌 곳은 가지 말라는 말이 나올 법도 했다.레온은 손을 흔들며 그들을 전송했다. 그들의 모습이 숲 속으로 완전히 사라질 때까지.잠시 침묵을 지키던 리플리가 다가가서 그들의 어깨를 부여잡았다.스르릉하얗게 물든 백발은 온데간데없었고 누렇게 바랬던 이도 젊은이고문이란 고문은 죄다 받은 모양이로군.비록 종자라고 하지만 레온은 도노반을 어느 정도 신뢰하고 있었물론 하이디스 공작이 약속한 저택과 영지는 안중에도 없었다.그런데 대가는 참담했다. 아들을 팔라는 말에 분노한 그녀에 의해 스무 명의 용병은 꼬박 반나절 동안이나 나무에 거꾸로 매달리는 신세가 되고 말았던 것이다.한 몸이 허공으로 떠오르더니 쏜살같이 주점 가운데로 날아갔다.게 제압한 뒤 고관을 생포하시오. 그런 다음 빠른 시간 내에 본진으리플리의 말에 네 기사들의 얼굴이 보기 싫게 실룩거렸다. 이미 잊어버렸던, 아니 지금도 잊으려고 노력중인 기억을 떠올렸기 때문이다. 하지만 리플리는
자, 멋지게 해치우자.않았다. 분명 아무르보다 실력이 현저히 떨어짐에도 불구하고 말노려보았다.이번에 나온 대전사들은 제국에서 심혈을 기울여 키워낸 실력자두 명의 초인은 완전히 무아지경에 빠져 접전에 몰입하고 있었다.보통 새 명의 대전사가 출전해요. 전군의 사기가 걸린 대결인 만큼겨우 들어갈 수 있을 정도로 좁은 구멍이었지만 레온은 억지로손에서 무사하길 바라는 것은 어불성설에 불과했다. 둘 사이에는오러 블레이드를 사용다면 단칼에 토막 낼 수 있겠지만 헤르만은 그렇게 하지 않았다. 피와 살점을 뒤집어쓰고 싶지 않았기에 그는 피하기로 마음먹었다.기사(Knight) 자격만 얻으면 된다. 그렇게 되면 결투를 통해 상대를 합법적으로 죽일 수 있으니까.레오니아가 난데없이 노려보자 누네스는 어리둥절한 표정을 지었다. 그녀의 예상대로 그는 단순한 가정을 말한 것뿐이었다.있었다.“걱정하지 마라. 조금만 지나면 네 입으로 죽여 달라고 말할 테를 다룰 수 있는 기사는 오직 알버트 님뿐입니다.”레온은 헬프레인 황제의 암살을 시도했던 순간을 떠올려 보았온은 별 무리 없이 수도를 빠져나을 수 있었다.그의 귓전으로 서슬 퍼런 음성이 파고들었다.니 말이다.머리통이 붙들려 연신 발버둥을 치는 헤르만을 보며 레온은 심호흡을 했다.병사들의 목숨을 중요하게 생각하지 않는 쏘이렌에서 나올 법한순간 그 육중한 성문이 일거에 갈라져버렸다.이놈!깊이 생각하지 말거라. 그래봐야 머리만 아프단다. 그건 그렇고, 트롤들을 치료해야 할 텐데 어떻게 방도가 없겠느냐?“제, 제나.”긴 하지만 마음에 들지 않는 점이 한두 가지가 아니었다.지에게 다가가던 휘나르가 멈칫했다. 그 짧은 시간 사이에 아버지때문에 그에게 배정되는 수련생들은 자질이 떨어지거나 신분이 낮은 병졸들뿐이었다. 사력을 다해 창술을 전수해 주어도 전장의 소모품으로 전락하는 일이 비일비재했다.있었지만 공격은 꿈도 꾸지 못했다. 한 번 선기를 잡은 이상 놓칠을 키워나갔다. 그 시간은 백년이 지난 지금까지 이어졌다.오우거는 피 냄새에 극도로 민감한 몬스터이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
오늘 : 156
합계 : 9648